오늘 24-06-22
박지원"국민권익위가 아니라 '건희권익위' '건익위원회'…이런 코미디 없어"
장서연 24/06/11 15:39 [미디어저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오후(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공항에 도착해 투르크메니스탄 전통 의상을

                                                      입은 화동들이 준비한 환영 빵과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권익위원회가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가 명품 가방을 수수했다는 내용의 비위 신고 사건을 '위반 사항 없음'으로 종결 처리한 가운데, 박지원 더불어 민주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코미디가 대한민국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국민권익위'가 아니라 김건희 여사를 위한 '건희권익위', 김건희 여사 이익을 위한 '건익위원회'"라고 비난했다.

 

박 의원은 "김건희특검이 왜 필요한가를 증명하고 있다"며 "윤석열 김건희 대통령 내외분께서는 독일 국빈 방문도 오직 김건희 방탄용으로 취소하고 민생 안보라는 핑계를 댔다"며 "지금이 그 당시보다 민생과 안보가 더 좋아졌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더 위기다. 그러나 한마디 사과나 변명도 없이 중앙아시아 3국 순방을 떠났다"며 "더욱이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할 영부인과 행정관들도 동행했다면 이는 명백한 '수사 방해' 행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부인의 정위치는 국빈 만찬자리가 아니라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이라며 "'건희권익위'와 '수사 방해'는 특검과 국회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10일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통령 배우자에 대하여는 청탁금지법상 공직자들의 배우자의 제재 규정이 없기 때문에 종결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명품 가방 공여자에 대해선 "직무 관련성 여부, 대통령 기록물인지 여부에 대하여 논의한 결과 종결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참여연대는 지난해 12월 19일 윤 대통령과 김 여사, 그리고 명품 가방을 건넨 최재영 목사를 청탁금지법 위반으로 권익위에 신고한 바 있다.



[미디어저널]
 
경기 성남시 중원구 양현로405번길 14, 501호 (지번여수동 198) T. 031-708-3799 F. 031-601-8799
Copyright ⓒ NewsX.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