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4-06-22
한동훈 "이재명, 대통령 당선을 유일한 감옥 탈출구로 여겨" 저격
장서연 24/06/11 16:10 [미디어저널]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대표 측근으로 꼽히는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쌍방울 불법 대북송금 건으로 중형을 선고받자 사흘 연속 이 대표를 직격한 메시지를 내놓고 있다. 제3자 뇌물죄 기소 가능성이 거론되는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부각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한 전 위원장은 어제(10일)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대통령 당선을 감옥 가지 않을 유일한 탈출구로 여기는 것"이라며 "공범들이 관련 재판들에서 줄줄이 무거운 실형으로 유죄 판결을 받고 있으니, 자기도 무죄 못 받을 거 잘 알 것"이라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어제(10일) 페이스북에서 "대통령 당선을 감옥 가지 않을 유일한 탈출구로 여기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재판을 질질 끌어 선거 이후로 재판 확정을 미루거나, 발상을 바꿔 선거를 재판 확정보다 앞당기려 할 거로 생각한다. 그런 희대의 무리수를 써야만 출마 자격이 생기니까”라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억지로 출마해서 대통령이 돼도 헌법 제84조 해석상 그 재판들은 진행되니 거기서 집행유예 이상만 확정되면 선거 다시 해야 한다"며 "그 혼돈으로 인한 피해는 이 나라와 국민들께 돌아가는 것"이라고 했다.

 


[미디어저널]
 
경기 성남시 중원구 양현로405번길 14, 501호 (지번여수동 198) T. 031-708-3799 F. 031-601-8799
Copyright ⓒ NewsX.co.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