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4-07-15
유승민,홍준표 향해 "코박홍 같은 아부꾼"
장서연 24/07/10 18:29 [미디어저널]

                                 유승민 전 의원이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SNS 캡처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홍준표 대구시장의 도발에 두 장의 사진을 올리며 응수했다.

홍 시장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훈은 지금 유승민의 길로 가고 있다. 그게 성공한다면 윤 정권은 박근혜 정권처럼 무너질 것이고 실패한다면 한동훈은 영원히 정치권에서 사라질 것이다. 배신의 정치에 당해본 우리 당원들이 그걸 잊고 이번에도 또 당할까?"라고 밝혔다.

유 전 의원도 맞대응에 나섰다. 그는 지난 2022년 윤석열 대통령 취임 후 처음 대구 서문시장에 방문했을 당시와 같은 해 제1차 민선 8기 시·도지사 간담회 당시 홍 시장이 윤 대통령에게 90도로 허리를 숙이며 인사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 2장을 올렸다. 당시 홍 시장의 코가 탁자에 닿을 것 같다며 '코박홍'이라 불리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은 "홍준표 시장이 도발하는데 얼마든지 상대해 주겠다. 윤석열 정권이 추락한 것은 홍 시장 같은 기회주의자들이 득세했기 때문"이라며 "자신이 출당시킨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홍 시장은 수없이 말을 바꾸고 달면 삼키고 쓰면 뱉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힘이 빠지면 누구보다 먼저 등에 칼을 꽂을 자가 바로 '코박홍' 같은 아부꾼이라는 것을 윤 대통령과 우리 당원들이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홍 시장은 다음 날인 9일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박근혜 탄핵 이후 여의도 정치는, 의리의 시대는 가고 배신이 판치는 시대가 됐다"며 "뻐꾸기도 아닌데 정치인이 둥지를 옮겨다니면 그 말로가 비참해진다"고 밝혔다. 대상을 명시하진 않았지만, '코박홍', '아부꾼' 등 표현을 써가며 자신을 비판한 유 전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해석됐다.


[미디어저널]
 
경기 성남시 중원구 양현로405번길 14, 501호 (지번여수동 198) T. 031-708-3799 F. 031-601-8799
Copyright ⓒ NewsX.co.kr All Rights Reserved.